실시간뉴스
'명성교회' 부목사 밀접접촉 142명 전원 ‘음성’... 나머지 73명 검사 중
'명성교회' 부목사 밀접접촉 142명 전원 ‘음성’... 나머지 73명 검사 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27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명성교회 부목사와의 밀접 접촉자 215명 중 1차 검진 결과 다행히 142명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73명의 접촉자에 대해서도 검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결과가 나오는 데로 신속히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명성교회 앞 방역 모습
명성교회 앞 방역 모습

강동구는 지난 26일 명성교회에 설치한 현장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1차 밀접접촉자 215명 중 142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해 감염여부를 검사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현장 임시 선별진료소는 지난 25일 명성교회 부목사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되면서 강동구가 검사 대상자의 이동 동선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명성교회에 설치한 진료소다.

구는 음성으로 나온 142명에 대해서도 앞으로 14일 동안 자가 격리를 철저히 유지하도록 엄격히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음성 판정 이외 215명의 나머지 인원을 포함해 추가로 확인되는 검사 대상자의 검체 채취를 신속히 실시해 지역 사회 감염 위험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한편 앞서 구는 지난 25일 확진 판정 직후 보건소 방역팀을 중심으로 주민과 직원들이 함께 확진자 자택과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 병원 등을 포함해 명성교회 일대와 명성시장, 명일동 주요도로ㆍ이면도로를 대대적으로 방역했다.

동시에 주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주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시설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방역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명성교회 부목사의 밀접접촉자에 대한 검사가 계속 진행 중으로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계속되고 있다.”라며, “이번 코로나19 위기가 끝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일선을 지키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