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세균 “지난달 학생 70명 감염... 전파 안돼”
정세균 “지난달 학생 70명 감염... 전파 안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0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3차 등교수업이 본격 시작된 3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모두가 각자 위치에서 학생들의 등교수업을 돕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적극 독려했다.

전생의 포화 속에서도 우리는 천막학교를 운영했다며 등교 개학은 반드시 진행되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특히 정 총리는 지난달 학생 70명이 감염됐지만 학교 내 전파는 되지 않았다며 학부모 등의 지나친 걱정을 경계했다.

초등학교 아이들이 마스크를 쓰고 교실로 들어가며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초등학교 아이들이 마스크를 쓰고 교실로 들어가며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현재의 어려움으로 우리 아이들의 미래와 희망을 좌절시켜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고2, 3 학년과 중3, 초1, 2학년 등이 1, 2차에 걸쳐 등교한 데 이어 오늘은 고1과 중2, 초3, 4학년 등 약 178만명이 3차 등교 수업을 시작했다.

또한 다음주부터는 나머지 중1과 초5, 6학년이 학교에 등교하면서 전 학년이 정상적으로 등교 수업을 받게 된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집단발생과 산발적인 전파가 되면서 등교 수업을 연기해야 된다는 목소리들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 총리는 “5월 1달 간 학생들이 감염된 사례는 모두 70건이었지만, 학교를 통한 감염은 아직까지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학교 방역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모두가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70건의 사례는 해외유입 또는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증상이 나타난 후 자가격리 소홀 등의 미비점은 교육당국과 방역당국의 협력하에 철저하게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지역사회와 학교의 감염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학원과 소규모 종료모임 등) 운영을 자제해주고,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에도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