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분당선 조기착공' 6개 지자체장, 정세균 총리에 ‘공동성명서’ 전달
'신분당선 조기착공' 6개 지자체장, 정세균 총리에 ‘공동성명서’ 전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1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 중구, 용산구, 은평구, 강남구, 고양시 등 신분당선 조기 착공을 위해 공동대응에 나선 6개 지자체장들이 지난 11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정부 차원의 강력한 추진을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들은 정 총리에게 현행 예비타당성 조사의 문제점과 대규모 지역개발 및 신도시개발계획 등 누락된 추가 교통수요 문제 등 신분당선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조기 추진을 요청했다.

11일 진행된 면담 후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이재준 고양시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정세균 국무총리, 김미경 은평구청장 )
11일 진행된 면담 후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이재준 고양시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정세균 국무총리, 김미경 은평구청장 )

은평구에 따르면 김미경 은평구청장과 성장현 용산구청장, 이재준 고양시장 등은 11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이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전달했다.

공동성명서에는 신분당선 연장노선이 지나게 될 이들 6개 모든 기초자치단체장들이 서명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수도권 서북부지역은 수도권 신도시 및 택지개발 정책의 중심부로 은평뉴타운과 삼송·지축지구 및 3기 창릉신도시 등 인구가 밀집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교통수요에 반해 광역교통망이 현저히 부족하여 교통 대책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이다.

그러나 지역간 불균형을 심화시키는 현행 예비타당성 제도와 추가 교통수요의 미반영 등으로 인해 신분당선 연장선이 지연되고 있어 이를 개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이용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지연되고 있어 교통혼잡과 주민 불편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예비타당성 조사를 전면적으로 재검토 해야 한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은평구 관계자는 “구는 서울 외곽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관문으로 버스는 지난 10여년 간 20% 증가, 지하철 3호선은 이용객이 20년 간 40% 증가했다”며 “그런 기존 예비타당성 조사과정에서는 은평성모병원, 국립한국문학관, 서북권 복합체육시설(빙상장·인라인롤러장), 한옥마을 등으로 오고가는 새로운 교통수요도 반영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