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물폭탄' 동부간선도로 전면 통제... "대중교통 이용"
서울 '물폭탄' 동부간선도로 전면 통제... "대중교통 이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8.0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경기 등 한강 상류에 내린 집중호우로 한강과 중랑천 수위가 상승해 동부간선도로가 전면 통제된 3일 서울 강변북로 구리방향 성수대교 분기점에서 동부간선도로로 향하는 진입로가 통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경기 등 한강 상류에 내린 집중호우로 한강과 중랑천 수위가 상승해 동부간선도로가 전면 통제된 3일 서울 강변북로 구리방향 성수대교 분기점에서 동부간선도로로 향하는 진입로가 통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 지역에도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지역 곳곳 도로가 통제되는 등 출근길 혼잡이 커지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3일 오전 5시30분부터는 동부간선도로가 전면 통제됐다. 통제가 해제됐던 올림픽대로 여의 상, 하류 IC도 다시 통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도 서울 등 지역에 300m 이상의 폭우가 예상되는 등 앞으로도 수일에 걸쳐 집중호우가 이어질 예정이어서 이같은 교통통제 상황은 길어질 전망이다.

한편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중랑천 월계1교 지점 수위가 차량 통제 수위인 15.83m를 넘어섰다. 이에 월계1교 부근 진출입로 교통이 통제됐다.

의정부 방향 성동분기점에서 창동교까지, 성수 방향으로 수락에서 장안교까지 구간도 통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오전 1시40분부터 잠시 해제됐던 올림픽대로(양방향) 여의상류 IC와 여의하류 IC도 이날 7시35분께 다시 통제를 시작했다.

잠수교도 전날 오후 5시20분부터 현재도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