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LGU+,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비상대응체계 운영..전국 중요통신시설 점검
LGU+,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비상대응체계 운영..전국 중요통신시설 점검
  • 이영호 기자
  • 승인 2020.08.0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LG유플러스는 장마철 집중호우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하고 도서지역 등 전국 중요통신시설을 점검했다고 5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서울 마곡사옥에 위치한 LG유플러스의 NW관제센터 비상상황실은 24시간 운영된다. 기상청이 호우특보를 발령할 경우 지역별로 비상상황의 정도에 따라 '비상레벨'을 발령한다. 전국적으로 2,000여 명의 인력이 대기하고 있어 상황에 따라 비상대응 조치를 수행한다.

이번 충청지역에서 발생한 집중호우에도 이 같은 비상대응 체계를 통해 안정적인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하절기 풍수해에 대비하기 위해 전국 중요통신시설을 점검했다. 특히 수방장비와 양수기를 점검하고, 건물 균열, 천정·체 누수, 옹벽·담장 파손 등 사고 발생시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요소들이 집중적으로 점검됐다.

아울러 각 도서지역에 위치한 통신시설의 비상발전기(유류량 등), 배터리 등도 함께 점검대상에 포함돼 통신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상태를 확인했다.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예년보다 긴 장마철에 전국적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전국에 있는 LG유플러스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인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