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태풍 '바비' 하늘·바닷길 막히고...중대본 "오늘밤 고비, 피해 더 늘어날 듯"
태풍 '바비' 하늘·바닷길 막히고...중대본 "오늘밤 고비, 피해 더 늘어날 듯"
  • 안복근 기자
  • 승인 2020.08.26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북상 중인 26일 오후 경남 남해군 미조면 송정마을 인근 해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북상 중인 26일 오후 경남 남해군 미조면 송정마을 인근 해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한강타임즈]강한 바람을 동반한 8호 태풍 '바비'가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수도권을 비롯한 서쪽 지역과 남해안에도 시속 126km의 강한 바람이 예보된 상태로서 지난해 9월 사망자 4명이 발생한 바람 태풍 '링링'과 진행 경로가 유사하지만 바람은 더 강한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6일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제주와 전남을 할퀴며 북상 중이다. 고비는 태풍이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이날 밤이 될 것으로 보여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30분 기준 64건의 시설 피해가 접수됐다. 공공시설 35건, 사유시설 29건이다.

3시간 전보다 12건 늘었다.

공공시설로는 강풍에 의해 가로수 10개소와 가로등·전신주 13개소가 쓰러졌다. 중앙분리대 10곳도 부서졌다.

사유시설 피해로는 간판 파손이 12건 접수됐다. 아파트 외벽이 강풍에 뜯어지거나 유리창이 깨지는 일도 잇따라 발생했다.

전기 공급도 한때 끊겨 큰 불편을 겪었다. 지금까지 887가구가 정전돼 이 중 871가구(98.2%)만 복구됐다. 나머지 16가구는 이날 오후 9시께 정상화될 예정이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334명과 장비 85대를 투입해 토사·낙석 등 도로 장애 16건을 제거했다. 강풍에 떨어진 간판 등 60건도 철거했다.

하늘과 바닷길도 모두 막혔다. 9개 공항의 항공기 482편이 결항되고 99개 항로 여객선 157척(유선 142척, 도선 74척)의 발이 묶인 상태다.

이와 관련 김종석 기상청장은  "바람은 제주 산지가 시속 180-216km 정도 예상되고 있고, 특히 바람에 의한 비산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한 번 당부 드립니다." 태풍이 다가오면점차 강한 바람이 부는데, 바람이 시속 36km(초속10m)가 넘으면 작은 나무가 흔들리고, 쓰고 있던 우산이 뒤집흰다고 말했다.

또한 시속 72km(초속 20m)를 넘기면 바람을 안고 걷기가 힘들다.

시속 108km(초속30m)를 넘으면 가로수가 쓰러지고 간판이나 표지판이 떨어져 순식간에 흉기로 변할 수 있으며

고층 아파트 발코니 유리창이 바람의 압력에 산산 조각날 수도 있다고도 전했다.

초속 40미터, 시속 144km를 넘는 돌풍에서는 사람이나 돌이 날아갈 수 있고, 차량도 전복될 수 있어 사실상 이동이 불가능하며 태풍이 오면 도심에선 공사장과 건물의 시설물 파손으로 인한 2차 사고를 유의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했다.
한편 중대본은 지난 25일 오후 4시에 기해 풍수해 위기경보를 종전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대응 수위를 2단계로 높였다. 향후 태풍의 진로·세력과 피해 현황에 따라 위기경보 단계와 대응 수위는 격상해 대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