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靑 "전광훈씨,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선량한 국민들 울며 한숨 쉬고 있다"
靑 "전광훈씨,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선량한 국민들 울며 한숨 쉬고 있다"
  • 안복근 기자
  • 승인 2020.09.0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맹비난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랑제일교회 확진자가 1000명이 넘었다"며 "방역 조치 협력은 고사하고 당치도 않은 루머를 퍼뜨리면서 훼방을 놓은 후폭풍이 어마어마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2일 오전 퇴원해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2일 오전 퇴원해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또한 "그간 묵묵히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온 기독교계 목사들 또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전광훈 씨는 반성은 차치하고라도, 최소 미안한 시늉을 해야 하는 게 도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 할 것 같다"며 "대통령은 이미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여달라고 지시했다. 그 말을 다시 환기시켜드리고 싶다"고 했다.
한편 전 목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병원에서 퇴원한 전 목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한달의 기간을 문 대통령에게 줄테니 국민들에게 사과하라"며 "낮은 단계 연방제로 가려는 거짓 평화통일을 가지고 국민을 속이는 행위를 계속 한다면 한 달 뒤 제가 목숨을 던지겠다. 순교할 각오가 돼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