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000억원 수주 의혹’ 박덕흠 의원, 21일 반박 '기자회견'
‘1000억원 수주 의혹’ 박덕흠 의원, 21일 반박 '기자회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9.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 환노위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 환노위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가족 명의의 건설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원 대의 수주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오는 21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다.

앞서 박 의원 측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의원이 당선되기 전에 공사건이나 매출이 이보다 더 많다”고 주장한 가운데 내일 기자회견에서도 이같은 내용으로 결백을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측은 21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최근 불거지고 있는 이해충돌 의혹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15일 피감기관인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산하기관으로부터 400억여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직권남용과 부패방지법ㆍ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된 바 있다.

특히 박 의원은 국토위원으로 활동해 온 5년여 동안 자신과 가족들이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부 산하기관으로부터 공사 수주와 신기술 사용료 명목으로 1000억여 원을 지급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