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4경기 풀타임’ 손흥민, 결국 탈났다..햄스트링 부상 악재
‘4경기 풀타임’ 손흥민, 결국 탈났다..햄스트링 부상 악재
  • 강우혁 기자
  • 승인 2020.09.2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토트넘 공식 페이스북
사진 = 토트넘 공식 페이스북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올 시즌이 시작하자마 4경기 연속 풀 타임 강행군을 펼쳤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결국 탈이 났다.

손흥민은 지난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시즌 EPL 3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45분을 소화한 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최근 4경기 연속 풀 타임을 소화했던 만큼 체력 안배 차원의 교체로 예상됐으나, 경기가 끝난 후 조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당분간 출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골대를 두 차례 강타하는 등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진 못했다. 토트넘도 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비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