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정감사 후반전 시작... 19일 이성윤 중앙지검장ㆍ22일 윤석열 총장 참석
국정감사 후반전 시작... 19일 이성윤 중앙지검장ㆍ22일 윤석열 총장 참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0.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국회 국정감사에 모습을 드러낸다 (사진=뉴시스)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국회 국정감사에 모습을 드러낸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회 국정감사가 19일 후반전에 돌입한 가운데 법제사법위원회가 오늘부터 서울 및 수도권 검찰청을 대상으로 한 국감이 열려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국감장에서는 ‘김봉현 옥중문서 논란’과 관련해 그 중심에 있는 서울남부지검과 옵티머스 사건과 검언유착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늘 국감에서는 취임 후 처음으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국회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며 오는 22일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리한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서울동부지검, 서울남부지검, 서울북부지검, 서울서부지검, 의정부지검, 인천지검, 수원고검, 수원지검, 춘천지검에 대한 국감을 진행한다.

최근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46ㆍ구속)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문서’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그 중심에 있는 서울남부지검이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회장이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문서’에는 자신의 사건 무마 등을 위해 법조계에 로비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전 회장은 “검찰과 야당 정치인에도 로비했다”며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에 대해서만 수사가 진행됐다”고 폭로해 여당의 집중 공세가 예상된다.

한편 '옵티머스 사건'과 '검언유착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도 이번 국감장의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중앙지검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사실 유출 의혹도 받고 있는 중이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최근 ‘혐의없음’ 결론을 내린 서울동부지검장에 대해서는 야당의 공세가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오는 22일에는 대검 국감이 예정돼 있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감장에 모습을 드러낸다.

최근 윤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강등 양상을 본격화 하고 있다.

법무부는 지난 18일 김 전 회장에 대한 직접 감찰조사를 실시한 끝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사 및 야권 정치인에 대한 의혹은 제대로 수사를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윤 총장은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며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이 밖에도 윤 총장은 부인ㆍ장모 의혹뿐만 아니라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장과의 ‘비밀회동’ 의혹도 받고 있어 국감에서 이에 대해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