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한카드, 플랫폼 노동자 위한 포용적 금융 지원 나서
신한카드, 플랫폼 노동자 위한 포용적 금융 지원 나서
  • 김광호 기자
  • 승인 2020.10.2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신한카드는 음식배달 라이더, 우버(Uber) 운전기사 등 사회적 약자인 플랫폼 노동자에게 임금의 정산주기를 앞당겨 주는 ‘카드기반 소득 선(先)정산 서비스(이하 소득 선정산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8월 해당 서비스에 대한 특허 출원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이번에 추진하고 있는 ‘소득 선정산 서비스’는 플랫폼 노동자가 노동력을 제공하고부터 늦게는 56일 후에야 지급받던 임금의 정산주기를 주 단위 혹은 일 단위로 앞당겨 이르면 바로 다음 날에 소득을 정산받을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정산받은 소득은 국가재난지원금처럼 즉시 카드로 전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고 잔액을 은행 계좌로 인출할 수도 있게 된다.

신한카드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광고주와 1인 플랫폼 노동자를 연결하는 플랫폼 기업인 링크아시아매니지먼트(이하 링크아시아)와 협업키로 했다.

링크아시아는 ‘애드테크(Ad-Tech, 기술 기반 광고)’ 플랫폼을 보유한 스타트업으로, 플랫폼 노동자의 활동과 성과를 최적화하는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기술을 바탕으로 창업 2년만에 연 매출액 20억원을 달성했다.

양사는 협업을 통해 소득 증빙이 어려워 신용카드 발급과 대출에 어려움을 겪던 플랫폼 노동자들이 소득 선정산 서비스에 축적된 소득 정보 및 신한카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사업을 통해 신용카드를 발급하거나, 대출 한도나 이율에서 추가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은 “플랫폼 노동자를 위한 금융 서비스 플랫폼은 ‘긱 이코노미(Gig Economy)’ 지원이라는 금융 포용성 뿐만 아니라 마이데이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등 다양한 혁신금융 분야와 연관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네오 프로젝트와 연계, 신한카드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나아가 정부의 뉴딜정책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