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남규리 공식입장 "씨야 재결합 노력했지만 합의 불발, 죄송하다"
남규리 공식입장 "씨야 재결합 노력했지만 합의 불발, 죄송하다"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1.2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남규리 인스타그램
사진출처=남규리 인스타그램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여성 3인조 그룹 씨야의 재결합이 무산됐다.

25일 남규리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씨야의 재결합을 위해 노력했으나, 각 소속사들이 활동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다"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규리는 현재 소속사가 없고, 드라마 촬영은 12월 초 종영될 예정이라 씨야의 활동에 지장이 없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이보람 측 역시 "씨야 재결합 및 프로젝트 앨범 활동은 무산됐다"며 "스케줄 조율이 잘 안 됐다"고 전했다.

앞서 씨야는 지난 2월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을 통해 9년 만에 재결합을 알리며 연내 컴백을 준비해왔지만 아쉽게도 컴백은 무산됐다.

한편 씨야는 2006년 데뷔해 '여인의 향기', '구두', '사랑의 인사', '결혼할까요'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으나 2011년 해체했다.

 

▶ 이하 남규리 측 공식입장 전문.

남규리 씨는 씨야의 재결합을 위해 노력했으나, 각 소속사들이 활동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습니다.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남규리 씨는 현재 소속사가 없고, 드라마 촬영은 12월 초 종영될 예정이라 씨야의 활동에 지장이 없습니다.

이후 씨야 활동 관련해서 질문은 받지 않을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