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 총리, 신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 "원격수업 학습격차 우려"
정 총리, 신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 "원격수업 학습격차 우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1.2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올해는 좀 더 달라질 수 있도록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 방역 전략을 미리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격차와 학부모님들의 돌봄 부담, 오랜 시간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과 우울감 등 정서적 문제도 걱정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발표된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율이 낮고, 감염되더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결과와 각계의 의견도 충분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원격수업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대비해, 수업의 질은 높이고 격차는 줄이도록 교사와 학생 간 소통 확대와 인프라 확충을 차질 없이 추진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