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우상호, “재개발 중심 ‘부동산 정책’ 원주민만 쫒겨난다”
우상호, “재개발 중심 ‘부동산 정책’ 원주민만 쫒겨난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1.2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부동산 정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부동산 정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4월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민간주택 재개발, 재건축 규제를 풀자는 부동산 정책은 토건족과 부자들 투기를 조장한다”며 “이는 결국 원주민만 쫓겨나게 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25일 부동산 정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우 의원은 지난 12일과 13일 양일에 걸쳐 내일을 꿈꾸는 서울 정책 시리즈 ‘주거안정 부동산정책’, ‘공공주택 보급’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정책 간담회는 이같은 우 의원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보다 자세히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는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의 연구위원 유튜브 영상을 통해 강변도로와 올림픽대로와 같은 강변도로를 입체개발 한 뉴욕 맨하탄의 사례를 소개하고 우 의원의 정책을 영상으로 설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우 의원은 프랑스 파리와 독일 등을 예로 들며 앞서 주장한 ‘16만호 공공주택’ 공급은 국내에서도 충분히 가능한 공법임을 설명했다.

우 의원은 “16만호 공공주택 공급은 엄청난 물량을 빠르게 공급하면서, 공공자금이 주택공급에 재투자되는 선순환모델이다”며 “원주민 이탈 제로에 비용도 절감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같은 부동산 정책은 안철수, 나경원 후보 정책과는 100% 다른 정책이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안철수, 나경원 후보가 주장하는 민간주택 공급론은 투기를 활성화시키고 원주민을 쫓아내는 정책이다”며 “이명박 정부 뉴타운때도 원주민의 80%가 쫓겨나고 20%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실패를 위해 부동산을 공격만 하고, 서민의 삶을 바꾸기 위한 대안적 발상이 전혀 없다”며 “담대한 발상과 전환을 통해 서울시민의 삶을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