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은혜 “3월 신학기, 개학 연기 없다”
유은혜 “3월 신학기, 개학 연기 없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2.1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84회 국회(임시회) 교육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84회 국회(임시회) 교육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신학기 학사 일정과 관련해 “개학 연기는 없다”고 재차 확인했다.

그는 “준비된 방역으로 학생들이 보다 많은 시간 등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대면 수업의 효과가 높은 유아, 초등학교 저학년과 특수학급 학생을 우선 등교하게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 부총리는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은 2021년 교육부 업무계획을 설명했다.

앞서 교육부는 교육격차 문제를 겪는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 학생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학교 밀집도 완화 원칙에서 제외했다.

유 부총리는 “학교 현장에 대한 방역 지원을 강화하고 과밀학급을 단계적으로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등학교 저학년과 과밀학급에 정원 외 기간제 교사 2000명 추가 배치하고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도 신설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유 부총리는 노후학교에 대한 개ㆍ보수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