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시민 안전’ CCTV 더 똑똑해진다
종로구, ‘시민 안전’ CCTV 더 똑똑해진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2.1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 CCTV관제센터 내부 모습
종로구 CCTV관제센터 내부 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총 10억원을 투입해 CCTV관제센터에 ‘선별관제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선별관제시스템’은 화면에 등장하는 사람, 차량, 동물 등의 움직임을 포착하고 시민 안전에 위험을 주는 요소로 판단될 시에는 관련 영상을 관제요원에게 우선적으로 표출해 주는 지능형 서비스다.

CCTV 영상에서 객체를 추출해 미리 입력된 패턴과 비교하고 결과를 얻는 1,2세대 지능형 모니터링과 달리 인공지능이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객체 인식률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종로구는 그간 방범, 주정차단속 등을 목적으로 CCTV 총 1730여대(2020.12.31.기준)를 활용, 24시간 관내 곳곳을 살피는 인력 관제를 실시해 왔다.

특히 도심지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고, 각종 관광명소가 밀집해 있으며 유흥지역, 쪽방촌 등이 자리한 지역적 특성을 골고루 감안해 매해 CCTV 신규 설치를 추진, 주민 안전을 지키고 보다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지역사회 조성에 매진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선별관제시스템 도입까지 더해 모니터링 요원, 경찰관, 유관기관 등이 보다 신속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후속조치를 취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며 “앞으로 지역 치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시스템 도입은 범죄율 감소, 검거율 상승 등의 효과 외에도 기존의 순차적 육안관제로 인한 모니터링 공백을 최소화해 업무인력 피로도는 낮추고 집중력을 높일 수 있다는 점 역시 기대를 모은다.

또한 구는 주요 관광명소 일대 불법 주정차 상황 발생 시 실시간으로 계도 조치해 민원을 최소화하고, 금연구역 내 흡연행위 근절로 쾌적한 거리환경 조성에도 시스템을 충분히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구의 이번 시스템 구축은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2021년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에 선정되면서 확보한 국비 6억원과 구 자체 예산 4억원을 더해 마련됐다.

구는 사업을 추진하고 추후 평가결과를 분석해 신규 도입 CCTV에 확대적용할 것인지의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영종 구청장은 “첨단 정보기술을 CCTV에 접목하는 이번 사업의 궁극적 목표는 주민 안전을 지키고 안전한 지역사회를 조성하는데 있다”면서 “앞으로도 혁신기술을 활용해 주민 삶의 질 증진에 기여하고 도시의 지속 가능성을 제고하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