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사 없어...접근방식 다를 것"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사 없어...접근방식 다를 것"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3.3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백악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준비돼있다고 했는데 여기에 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의향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나는 그(바이든)의 접근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것은 그의 의도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경우 상응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또한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이는 비핵화라는 최종 결과 위에 조건 한 것이어야 한다"며 비핵화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에서 대북정책 등에 관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