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검, 검사 등 총 641명 투입 ‘땅투기 수사’
대검, 검사 등 총 641명 투입 ‘땅투기 수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이 총 641명의 부동산 투기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사진=뉴시스)
대검이 총 641명의 부동산 투기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검찰이 당초 약 500명 규모로 구성할 예정이었던 ‘부동산 투기 전담수사팀’을 140여명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이에 부동산 투기 전담수사팀 인력은 총 641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대검찰청(대검)은 6일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총력 대응 지시’에 따라 전국 검찰청에 부동산 전담수사팀을 확대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수사팀은 부장검사 47명, 검사 214명, 수사관 380명 등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대검은 전국 43개 검찰청(지검·지청 포함)에 부장검사 1명, 평검사 3~4명, 수사관 6~8명 이상 규모의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수사팀’ 확대ㆍ편성을 지시한 바 있다.

또한 공직자 지위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범행을 중대한 부패 범죄로 간주하고 원칙적으로 전원 구속 수사 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무관용 원칙으로 법정 최고형도 구형하기로 했다.

한편 대검은 기획부동산 등 최근 5년간 처분된 부동산 투기 관련 사건을 전면 재검토할 예정으로 필요시 검사가 다시 직접 수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