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25만톤 해양방류 결정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25만톤 해양방류 결정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4.1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13일 공식 결정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이날 일본 정부가 각료회의(국무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이 담긴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최종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처리수(오염수)의 처분은 후쿠시마 제1원전 폐쇄에 있어서 피해 갈 수 없는 과제"라며 "안전성을 확보하고 범정부적으로 소문에 대한 대책을 철저히 하는 것을 전제로 해양 방출이 현실적이라 판단해 기본 방침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기준 후쿠시마 제1원전의 탱크에는 오염수 125만844t이 저장돼 있다. 이를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의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 식수 기준을 충족하도록 기준치의 40분의1 미만으로 희석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서 오염수를 방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들은 오염수를 해양 방류한다는 일본 정부의 결정에 우려를 나타냈지만 이날 결정된 기본 방침에는 언급되지 않았다.

한국 정부는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해 "앞으로 우리 국민의 안전과 주변 환경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일본 측 방류 결정 및 관련 절차 진행 과정을 예의주시하고 국제원자력기구 등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국제 공공 이익과 중국 인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중국은 이미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일본이 책임감 있는 태도로 후쿠시마 원전의 폐수 처리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하길 요구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해양 방류에 필요한 설비 심사 및 공사에 2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실제 방류는 2023년 초부터 본격화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