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속보] 외교부, 주한 일본대사 초치…日 오염수 방류 결정 항의
[속보] 외교부, 주한 일본대사 초치…日 오염수 방류 결정 항의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4.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부가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항의했다.

13일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다.

정부가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것은 처음이며, 아이보시 대사는 취재진을 피해 청사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항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에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