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1호 ‘유공납세자’ 10명 선정... “세무조사 면제”
강남구, 1호 ‘유공납세자’ 10명 선정... “세무조사 면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청 전경
강남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15일 제55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을 열고 강남 1호 유공납세자 10명을 선정하고 표창장을 수여한다.

유공납세자는 ㈜신안관광과 ㈜엠디엠플러스 등 법인 5곳과 개인 5명이다.

선정기준은 1월 1일 기준 직전 10년간 지방세를 체납하거나 3년간 징수유예를 받은 사실이 없고, 지난해 구세납부액이 법인 5000만원, 개인 1000만원 이상인 ‘유공납세자’다.

구는 선정된 이들 10명에게는 1년간 세무조사 면제와 함께 구가 운영하는 공영주차장 1년 무료혜택을 부여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모범납세자’ 100명에게도 1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과 서한문을 전달한다.

최근 10년간 지방세를 체납하지 않고 8년간 연 2건 이상 납부기한 내 납부한 1만8378명 가운데 무작위 전산추첨 방식으로 선정했다.

구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매년 ‘유공납세자’ 10명과 ‘모범납세자’ 100명을 선정해 포상할 계획이다.

신호진 세무관리과장은 “3월 3일은 납세자의 날로 정부가 건전한 납세문화를 조성하고자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라며 “앞으로도 성실납세자에 대한 지속적인 포상으로 강남 재정 확충에 크게 기여한 납세자의 자긍심을 높이고 지방세 납부에 대한 주민 관심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