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여성안심특공대가 떴다’... 화장실ㆍ탈의실 등 몰카 점검
중구, ‘여성안심특공대가 떴다’... 화장실ㆍ탈의실 등 몰카 점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1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몰래카메라 여부를 점검하는 여성안심특공대
몰래카메라 여부를 점검하는 여성안심특공대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해 공중화장실과 탈의실 등 148개소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단속하는 ‘여성안심특공대’를 운영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 2월 개소한 다산동 우리동네 관리사무소 일자리 참여주민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이들은 관내 다중이용시설 및 상가 주변의 방역과 소독을 책임지며 활동하던 중 상인과 젊은 여성들이 불법촬영장비에 대한 불안으로 외부 화장실 이용이 두렵다는 얘기를 듣고 아이템을 제시해 구성하게 됐다.

다산동 여성안심특공대는 지역사정에 밝은 여성 주민이 2인 1조로 구성되어 월 2회 일 4시간씩 활동하며 공중·다중이용시설 화장실 및 탈의실 148개소를 집중 점검한다.

동주민센터는 점검에 앞서 여성안심특공대를 대상으로 불법촬영카메라 전문탐지장비를 지원하고 효과적인 사용법과 점검요령, 발견시 조치사항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전자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를 이용해 몰래카메라 설치 가능성이 높은 환풍구와 천장, 변기 뚜껑, 휴지걸이, 휴지통 등을 정밀 탐색하게 된다.

점검 후에는 출입구에 ‘여성안심 화장실·탈의실’ 홍보 스티커를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주민 불안감을 해소할 예정이다.

다산동에 거주하는 김민지씨(여,29세)는 “화장실을 이용하다 보면 알 수 없는 수상한 구멍들이 있어 불안했는데 여성안심특공대가 화장실과 탈의실을 주기적으로 점검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안심이 된다”고 전했다.

앞으로 여성안심특공대는 사각지대 없는 안심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민간시설 건물‧사업주와 협의를 거쳐 점검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안심귀가 스카우트, 위급 상황시 사용할 수 있도록 편의점이나 골목상점에 설치된 안심벨 등 중구의 다양한 여성안심서비스를 함께 홍보할 계획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최근 불법촬영 범죄 증가로 인한 사회적 불안감이 증대하고 있어 선제적 점검과 예비활동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