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철수 "문 대통령, 직접 화이자·모더나 CEO 만나라"
안철수 "문 대통령, 직접 화이자·모더나 CEO 만나라"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4.22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코로나19 백신 수급과 관련해 "늦었지만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직접 대한민국 백신TF 팀장의 각오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국민들에게 필요한 것은 계약서나 MOU 같은 '백신 어음'이 아니라, 미국처럼 누구나 어디서나 맞을 수 있는 '백신 현찰'을 원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작년에 미리 백신 구매 계약을 했던 나라들은 모두 그 나라의 정상들이 직접 뛰었다"며 "백신 문제를 관료들에게만 맡겨 놓을 일이 아니라 5월 말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서 대통령이 화이자·모더나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가시적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모더나 백신 회사 CEO와 통화하는 보여주기 쑈를 하면서 국민들에게 모든 게 잘 될 거라고 그 순간은 모면했지만, 백신 수량과 시기에 대한 확실한 공급계약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주지 않고 넘어갔다"며 "결국 장담했던 모더나 백신의 상반기 도입은 불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률은 제3세계 개도국들보다 못하고, 마스크 벗고 다니는 영국, 이스라엘을 마냥 부러워하는 신세가 됐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우리는 언제쯤 마스크를 벗을 수 있습니까?'"라고 물으며 "여기에 성실하게 대답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