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체부, 어린이박물관과장에 여성 민간 전문가 첫 임용
문체부, 어린이박물관과장에 여성 민간 전문가 첫 임용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04.2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어린이박물관
사진출처=어린이박물관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과장에 박물관교육 및 어린이박물관 분야 여성 민간 전문가가 최초로 임용됐다.

인사혁신처와 문화체육관광부는 "과장급 개방형 직위 공모에 지원한 곽신숙 전(前) 뮤지엄경영연구소 서울상상나라 교육홍보실장을 어린이박물관과장에 임용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발굴된 곽신숙 과장은 개방형 직위 채용정보를 통해 지원했으며, 중앙선발시험위원회의 서류전형과 면접, 과장급 역량평가를 거쳐 최종 임용됐다. 문화예술 인재가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을 통해 문체부에 영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과장은 어린이박물관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전시 콘텐츠 개발과 체험전시 운영을 총괄한다.

곽 과장은 "어린이의 창의력과 감성 함양을 위한 교육을 개발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비대면 전시, 가상체험 기반을 마련,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인사처와 문체부 담당자는 "곽 과장은 어린이교육과 박물관 경영의 전문 지식을 겸비했으며 최초의 어린이박물관 개관을 추진한 민간 전문가"라며 "어린이박물관의 조사연구, 홍보, 교육기획 및 운영 등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립중앙박물관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은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부처 및 기관 요청에 따라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조사, 추천 또는 지원 안내하는 맞춤형 인재 발굴 서비스로, 2015년 도입 이후 총 65명의 민간 전문가가 임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