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청래, 조응천 발언에 발끈 "문자행동은 무지와 오판"
정청래, 조응천 발언에 발끈 "문자행동은 무지와 오판"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4.30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민주당에 문자 행동을 하는 당원과 지지자가 2천명에 불과하다는 주장은 무지의 소치"라며 같은 당 조응천 의원을 비난했다.

30일 정 의원은 이날 SNS을 통해 "2천명 정도로 그 정도의 문자를 보낼 수 없다. 특정 소수가 아니란 말이다"라며 이같이말했다.

앞서 조응천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2천명 되는 강성지지층들이 너무나 적극적으로 관여를 해서 권리당원 70만명의 목소리가 다 묻혀버린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의원은 "내 예상으로는 80만 권리당원 중 폭넓게 잡아 20만명은 넘는다"며 "문자 행동은 국회의원의 무지와 오판, 게으름을 일깨우는 죽비다"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일종의 간접민주주의의 보완재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김해영 전 의원 역시 이날 SNS를 통해 "(현 방식의) 문자폭탄은 상대방의 의사를 억압하는 형태를 띠고 있다"며 "새로 구성되는 지도부는 조직적으로 이루어지는 문자 폭탄 문제에 대해 당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