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어린이날 어디 갈까?”... 용산구, 아이에게 특별한 선물 ‘공예체험’ 눈길
“어린이날 어디 갈까?”... 용산구, 아이에게 특별한 선물 ‘공예체험’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5.0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용산공예관 2층 도자교육실을 찾은 한 초등학생이 공예가와 함께 물레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용산공예관 2층 도자교육실을 찾은 한 초등학생이 공예가와 함께 물레체험을 하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우리 아이에게 뭔가 특별한 경험을 선물해 줄 수 있는 곳이 어디 없을까?

이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부모들을 위해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공예 체험행사를 준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용산공예관과 용산공예홍보관 등 2곳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직접 공예를 체험하고 각종 악세서리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인근 카페거리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먼저 용산공예관에서는 도자물레 체험, 핸드 페인팅, 주얼리 만들기, 자개 체험, 비즈 악세서리 만들기, 전통 금부반지 만들기, 민화 부채 그리기, 칠보 마그네틱 만들기 등을 해볼 수 있다.

공예홍보관에서는 은칠보 악세사리 만들기 과정을 운영한다.

대부분 초등학생 대상(일부는 제한 없음)이며 체험 시간은 30~90분으로 참가비는 무료~4만원(재료비 등)이다.

참가를 원하는 주민은 공예관 홈페이지 또는 개별 공예가 핸드폰으로 미리 예약할 수 있다. 일부 프로그램은 당일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방문객 모두에게 SPC 플래그십 스토어 패션파이브(PASSION5)와 갤러리 카페 사유 10% 할인 쿠폰을 드린다”며 “한국 전통공예와 한남동 카페거리를 한 번에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5월 5일 공예관 방문자를 대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벤트도 연다.

공예관 유튜브를 구독, 게시물 응원 댓글을 달고 직원에게 이를 보여주면 ’도자 미니 화병(99개 한정)‘을 하나씩 받아갈 수 있다.

방문객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 공예관 사진과 #용산공예관, #용산공예관어린이날, #한남동나들이 등 태그를 달아도 화병이 지급된다.

이 외 구는 도자기 플리마켓, ‘나무 천년이 되어’ 특별전(소목장 이수자 김동규 초대전) 등으로 행사 분위기를 한층 돋운다는 방침이다.

용산공예관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했다. 지하3층, 지상4층, 연면적 2800㎡ 규모에 공예품 판매장(1층), 도자기·한복 체험장(2층), 공예배움터·공방(3층), 전시실(4층)을 갖췄으며 다양한 공예 강좌도 운영한다.

공예홍보관은 44㎡ 규모다. 용산역 아이파크몰 동관 3층 디지털전문점과 신라면세점 사이 보행통로에 조성, 국내외 관광객들이 한국 전통공예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번 어린이날에는 가족들과 함께 공예의 맛을 느껴 보시기 바란다”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질 좋은 상품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