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쓰레기 없는 도시락 배달' 시작 눈길
중구, '쓰레기 없는 도시락 배달' 시작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5.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락 용기 재사용... 업체 수거 후 3단계 살균, 소독
친환경 100% 비닐봉투 자체 제작... 90일만에 자연분해
서양호 구청장 "정부, 지자체 등 전국적 확대 기대"
재사용 용기 세척 및 살균 과정
재사용 용기 세척 및 살균 과정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돌봄SOS센터’를 대상으로 일회용품 쓰레기 없는 도시락 배달을 시작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번 쓰고 버리게 되는 도시락은 재사용 용기로 사용하고 포장봉투 역시 친환경 100% 생분해성 봉투로 자체 제작해 도시락 배달 업체에 지원했다.

이는 ‘생활폐기물 탈(脫) 플라스틱’을 위한 조치로 서울시 ‘돌봄SOS센터’ 중 최초다.

‘돌봄SOS센터’에서는 독립적 일상생활이 어려운 50세 이상 중장년·어르신, 장애인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 식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도시락 배달 후 도시락 용기의 폐플라스틱과 포장봉투의 폐비닐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구는 돌봄SOS센터 도시락 배달 업체인 ㈜바른참과 일회용품 대체 서비스 업체인 트래쉬버스터즈와의 3자 협약을 통해 서울시 최초로 도시락 용기 재사용이라는 새로운 시도를 하게 됐다.

먼저 식사지원 업체가 이용자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면, 일회용품 대체서비스 업체가 이를 수거하게 된다.

이어 3단계의 세척 및 건조, 열풍소독, UV 살균소독의 과정을 통해 위생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해 용기를 재사용 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구는 도시락 배달시 사용하던 포장제도 친환경 100% 생분해성 비닐봉투 3만장을 자체 제작해 식사지원 업체에 지원했다.

옥수수 전분 등을 가공한 생분해성 비닐은 100년이 지나도 썩지않는 기존의 합성수지 비닐과 달리 매립시 90일만에 자연분해 되어 친환경적이다.

구 관계자는 “기존에 사용하던 일회용기를 재사용 용기로 교체함으로써 환경보호뿐만 아니라 거동이 불편한 시민들의 일회용품 분리배출의 번거로움을 덜어주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중구 돌봄SOS센터는 지난해 관내 일상생활이 불편한 구민 364명에게 식사지원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올해는 그 대상이 더 확대돼 434명에게 지원하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재사용 용기의 수거 및 세척과정을 거치는 수고스러움과 비용 발생은 있겠지만 일회용품 쓰레기로 인해 지구가 짊어질 미래 부담과 비교한다면 훨씬 적은 비용일 것”이라며 “정부·지자체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쓰레기를 줄이고 1회용품 사용보다는 재사용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