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등포구, 5월 중 선별진료소 ‘전자문진’ 도입
영등포구, 5월 중 선별진료소 ‘전자문진’ 도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5.0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 전자문진 도입
선별진료소 전자문진 도입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이달 5월 중으로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전자문진 체계를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전자문진 체계가 도입되면 코로나19 검사자 정보 입력 오류를 최소화하고 검사 설문 전달 과정에서의 감염 가능성을 차단함은 물론, 개인정보 보호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에 따르면 기존 선별진료소 방문자들은 검사 전 문진표와 검사시험의뢰서 등을 받아 수기로 작성하는 절차를 거쳤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문진표를 작성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다.

또한 문진표를 수취해 입력 및 관리하는 데 별도의 인력 등 비용이 적지 않게 소요돼 왔다.

특히 수기 입력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오류가 발생하는 등 이로 인한 민원사항을 수반하기도 했다.

이 같은 선별진료 제반 과정을 간소화해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이고 구민 편의를 보다 증진시키기 위해 구는 문진표 수기접수 대신 전자문진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5월 중으로 전자문진 시스템이 완료되면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자들은 구 홈페이지 등에 게시된 QR코드를 통해 전자문진표를 사전 작성한 뒤, 신분증을 지참하고 24시간 안에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된다.

사전 작성 시 대기 시간이 단축될 수 있다.

사전 작성하지 않고 현장을 방문하더라도, 선별진료소 입구에 게시된 QR코드를 통해 전자문진표 작성이 가능하다.

검사자는 전자문진표에 개인 인적사항, 증상, 검사 경위, 개인정보 수집 동의 여부를 입력하면 된다.

다만 새로운 시스템이 익숙하지 않거나 모바일 접속이 힘든 검사자들을 위해 선별진료소에 공용 태블릿 PC와 지원 인력을 배치, 방문자들이 전자문진표 시스템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보조할 예정이다.

QR코드 전자문진표는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만 가능하며 도림동 임시선별진료소에서는 운영하지 않는다.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365일 운영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전자문진 도입으로 검사 대기 시간이 단축되고 행정절차를 간소화해 불필요한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구민 편의 증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