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용산구, 저소득 가구 50만원 생계비 지원... 10일부터 접수
용산구, 저소득 가구 50만원 생계비 지원... 10일부터 접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5.0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정책의 하나로 소득감소 저소득 가구에 대한 한시 생계비 5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19년, ’20년 대비 올해 가구소득 감소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이다.

중위소득 75%(1인 가구 137만873원, 2인 가구 231만6059원, 3인 가구 298만7963원, 4인 가구 365만7218원) 이하 소득, 6억원 이하 재산 기준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ㆍ긴급복지(생계지원) 대상자, 기타 코로나19 피해지원사업(긴급고용안전지원, 방문돌봄종사자 생계지원 등) 대상자는 중복해서 지원되지 않는다.

지원을 원하는 주민은 오는 10일~28일 ‘복지로’ 웹사이트에서 직접 신청하면 된다.

소득감소 증빙자료(원천징수영수증,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신용카드매출확인서, 휴폐업신고서, 거래명세서, 통장거래내역서 등)를 첨부해야 하며 세대주 출생연도 끝자리에 맞춰 홀짝제로 접수한다.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세대주, 동일세대 가구원, 법정 대리인 등이 5월 17일~6월 4일 관할 동주민센터를 찾으면 된다. 소득감소 증빙서류, 통장사본, 신분증 등이 필요하다.

이후 구는 소득·재산 조사를 거쳐 대상자를 결정, 오는 7월까지 지원금 지급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지원금은 신청인 계좌로 현금 지급한다.

구 관계자는 “소득감소를 증빙할 서류를 최대한 간소화하고 공적자료 외 통장사본, 거래내역 확인자료 등 다양한 입증 서류를 허용한다”며 “구민의 증빙부담을 최소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하편 구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달 유승재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한시 생계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는 총괄추진반(4명), 온라인접수반(12명), 조사반(10명), 지급반(3명)으로 나뉜다. 구는 이를 보조할 기간제 근로자도 20명을 새롭게 채용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역 내 약 2000가구가 한시 생계지원 사업 수혜를 볼 것으로 보인다”며 “TF를 중심으로 대상자 발굴, 민원 대응, 현장접수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