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새마을금고중앙회, 우간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 획득
새마을금고중앙회, 우간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 획득
  • 김광호 기자
  • 승인 2021.05.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새마을금고가 우간다 정부로부터 영구 법인설립 인가를 취득했다고 7일 밝혔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는 새마을금고가 우간다에서 정식금융기관의 영구적 지위를 획득했다는 의미로 우간다에 설립, 운영 중인 새마을금고가 지속 가능한 금융모델임을 우간다 정부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는 게 중앙회의 설명이다. 

중앙회에 따르면 우간다 협동조합법에 의거 영구 법인설립 인가를 취득한 새마을금고는 금융자립도(OSS) 지표 또한 100%를 초과하고 있으며, 900%를 초과한 곳도 있을만큼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 2018년 10월 우간다 농촌지역 마을주민 30명에서 시작한 새마을금고는 현재 금융에서 소외됐던 5,000명의 회원들에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은 “우간다에서 새마을금고가 뿌린 희망의 씨앗으로 농촌지역 주민들의 꿈이 실현되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