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세훈, 서울시 조직개편... ‘주택정책 강화, 도시재생실 폐지’
오세훈, 서울시 조직개편... ‘주택정책 강화, 도시재생실 폐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5.1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의 본격 조직개편에 착수했다. (사진=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의 본격 조직개편에 착수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 조직 개편에 본격 착수에 나섰다.

특히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한 ‘주택건축본부’의 기능은 확대하는 한편 도시재생실은 폐지하는 등 ‘도시재생’ 업무는 대폭 축소한 점이 눈길을 끈다.

10일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을 마련해 입법 예고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주택 공급을 담당하던 ‘주택건축본부(2급 상당)’는 ‘주택정책실(1급 상당)’로 승격돼 신설됐다.

이는 그간 오 시장이 주장하던 재개발ㆍ재건축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재개발과 재건축을 통한 주택 공급에 우선 순위를 두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반면에 박원순 전 시장이 중점적으로 추진해 오던 ‘도시재생실(1급 상당)’은 폐지된다.

관련 업무는 주택정책실과 신설되는 균형발전본부(2급 상당) 등으로 분산 이관된다.

균형발전본부는 권역별 강남·북 특화 균형발전 추진 등을 위한 것이다.

한편 박 전 시장 시절 신설된 ‘서울민주주의위원회’도 오는 7월24까지 한시적으로 유지된 뒤 본청 소속의 ‘시민협력국’으로 재편된다.

이 밖에도 박 전 시장 시절에 있던 정책특보, 공보특보, 젠더특보도 폐지하며 대신 미래전략특보, 정무수석, 정책수석을 각각 신설하기로 했다.

개정안은 서울시의회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으로 현재 서울시의회는 각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