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효리, 순심이에 대한 그리움 "너무 아름다웠던 시간"
이효리, 순심이에 대한 그리움 "너무 아름다웠던 시간"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05.1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동물농장'
사진출처=SBS '동물농장'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이효리가 반려견 순심이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16일 오전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세상을 떠난 반려견 순심이의 이야기가 방영됐다.

이날 이효리는 "순심이가 아프고 병원에서도 더이상 해줄 게 없다고 했다. 한 일주일은 두문분출하고 강아지들이랑 이상순이랑 거실에서 같이 생활했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난 밤새도록 깨 있었다. 순심이가 마지막 발작을 하고 숨을 멈추더라. 공기가 멈춘 것처럼 고요해지는 순간이었다"며 "한 생명이 살려고 아등바등하지 않고 떠나는 구나. 경이로웠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질풍노도의 시기를 함께했던 애들이 가니까. 그때 실수투성이에 혼란스러웠던 나도 한 단락이 마무리되는 느낌"이라며 순심이에 대한 애틋함을 전했다.

이효리는 '순심이와 잠깐이라도 함께하게 된다면 무엇을 하고 싶느냐'는 질문에 "쓰다듬어 주고 싶다. 다른 개들 없이 단둘이 산책하고 싶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충분히 사랑한다고 말해주면 아름답게 끝낼 수 있고 아름답게 이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순심이와 함께 한 시간은 아름다웠다. 너무 아름다운 시간이었다. 다른 말을 하기가 어렵다"고 순심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는 지난 2010년 경기도 안성시 소재 유기견 보호소인 평강공주보호소에서 입양했으며, 지난해 12월23일 세상을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