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의회, 민주당 5.18 논평... “시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서울시의회, 민주당 5.18 논평... “시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5.18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9년 서울시의회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부정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국회의원 사퇴 촉구 결의안' 가결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2019년 서울시의회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부정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국회의원 사퇴 촉구 결의안' 가결 모습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시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를 지켜나가겠다”고 약속했다.

18일 서울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민주영령들의 희생을 다시 한 번 되새기며 마음 깊이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이들은 논평에서 “41년 전, 광주시민들은 신군부와 계엄군의 무자비한 탄압과 폭력, 조직적인 은폐 속에서도 타협하거나 무릎 꿇지 않았다”며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이 땅에 민주주의가 뿌리내리기 위한 밑거름이 되는 것을 기꺼이 받아들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는 민주영령의 희생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었던 것임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간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2016년 ‘님을 위한 행진곡 5.18기념곡 지정 촉구 결의안’ 채택 ▲2017년 ‘서울시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조례안’ 제·개정 ▲2019년 ‘자유한국당 5.18망언 3인방 규탄대회 및 자진사퇴 촉구’,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부정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국회의원 사퇴 촉구 결의안’ 채택 등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앞으로도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지원 및 진실규명을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또한 민주영령들이 진정으로 바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갈등이 아닌 협력과 소통으로, 현재에 안주하지 않은 변화와 혁신으로, 민생의 안정과 일상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