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용산구, 문체부에 ‘이건희 미술관’ 건립 요청
용산구, 문체부에 ‘이건희 미술관’ 건립 요청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5.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구가 문체부에 제안한 이건희 미술관 건립 위치(안) - 붉은 선 표시
용산구가 문체부에 제안한 이건희 미술관 건립 위치(안) - 붉은 선 표시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지난 24일 문화체육관광부에 ‘이건희 미술관’ 용산건립을 정식으로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설 설치 장소로는 용산가족공원 내 문체부 소유 부지(용산동6가 168-6)다.

해당 부지는 남산-한강을 연결하는 녹지축 한 가운데 위치했으며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과 가까워 향후 용산국가공원 조성 시 관광객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문체부는 과거 해당 부지에 국립민속박물관 이전설치와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추진한 바 있다”며 “두 건 모두 이뤄지지 못했지만 입지적 가치는 여전히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이건희 미술관이 신설되면 국민들의 문화향유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이다”고 기대를 내비쳤다.

앞서 구는 지난 4월 용산구 일대 57만㎡가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화발전특구’로 신규 지정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구는 오는 2024년까지 510억원 규모 ‘용산 역사문화 르네상스사업’을 벌일 예정에 있다.

구는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를 통해 구 역사문화 르네상스사업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단 분석이다.

용산구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삼성미술관 리움,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용산역사박물관(2022년도 개관 예정) 등 20여개 박물관·미술관이 모여 있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 클러스터다.

특히 삼성그룹 창업주 이병철 회장부터 고 이건희 회장까지 삼성가가 대를 이어 살아온 곳으로 현 시점에서 이건희 미술관 조성의 ‘입지적 상징성’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구는 미술관 조성에 행정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또 향후 미술관이 만들어지면 국립중앙박물관(고미술)-이건희 미술관(근대미술)-삼성미술관 리움(현대미술)으로 이어지는 ‘이건희 컬렉션 투어 프로그램’도 개설,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시설 접근성이나 전시 연계성 측면에서 용산을 능가할만한 입지는 없다”며 “이건희 미술관, 국립중앙박물관, 용산공원 일대를 묶어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 벨트로 가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희 문체부 장관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접근성 확보’가 유리한 수도권에 이건희 미술관 건립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