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원구, 60~74세 백신 예약률 81.2%... 서울시 자치구 중 1위
노원구, 60~74세 백신 예약률 81.2%... 서울시 자치구 중 1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6.0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구청사 전경
노원구청사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 만60세~74세 백신접종 사전 예약률이 3일 오후 2시 81.2%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구에 따르면 노원구의 60~74세 백신접종 대상자는 총 9만261명으로 이중 7만3303명이 예약을 마쳤다.

연령대별로는 70세~74세가 83%로 가장 높았으며 65세~69세가 81.79%, 60세~64세 79.68% 순이었다.

한편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된 백신접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노원구에는 155개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고 있으며 2일 기준 총 1만9210명이 접종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 관계자는 "접종예약이 실제 접종률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계획 중이다"며 "접종오나료 인증 배지 배부를 비롯해 경로당, 복지관 등 공공기관 이용시 인센티브 제공에 대한 세부지침도 마련 중이다"고 전했다.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도 2일 기준 1차 접종자 2만3184명(74%), 2차 접종 1만3024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록 구청장은 "빠른 백신 접종이 최고의 방역"이라며 "백신접종 사전 예약에 적극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위해 더욱 꼼꼼히 살피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