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도 변이' 확진 공무원, 동선 거짓말…추가 감염 발생
'인도 변이' 확진 공무원, 동선 거짓말…추가 감염 발생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06.13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공무원이 동선을 허위로 진술해 추가 감염이 발생했다.

13일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공무원 A씨가 동선을 거짓으로 진술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2일 전엔 지난달 23일 지인을 만났으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해당 동선으로 허위로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A씨 지인의 가족과 직장 동료들에게 n차 감염이 발생하면서 관련 추가 확진자가 18명 발생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A씨는 인도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된 집단감염으로 확진돼 사안이 매우 중대했다"며 "공적 영역에 일하는 사람이 허위 진술을 했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A씨의 허위 진술로 2주에 달하는 기간 동안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했다"며 "(관할 구청인) 남동구에서 필요한 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