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용산구, 장학생 391명 선발... 1인당 30~50만원 지급
용산구, 장학생 391명 선발... 1인당 30~50만원 지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6.1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구청 전경
용산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021년 꿈나무장학생 391명을 선발해 1인당 30~50만원씩 총 1억5780만원 지급했다.

선발된 장학생은 초등학생 121명, 중학생 135명, 고등학생 135명이다.

이번에 지급된 장학금은 일반, 지역사회 봉사, 성적 우수, 예체능 특기로 구분해 가정환경, 성적에만 기준을 두지 않고 다양한 끼와 재능을 가진 학생들에게 지급했다.

장학증서 수여는 각 동별로 이뤄졌다. 장학금은 개인별(학생, 학부모) 계좌로 입금했다.

구 관계자는 “지난 3월 구청장 방침을 수립, 장학생 추천 접수, 장학기금운용심의위원회를 거쳐 장학생을 선발했다”며 “동별로는 10~22명, 학교별로는 2~10명씩 배정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2013년부터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으며 올해까지 총 2919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 11억6240만원을 지급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교육 기회균등,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10년 '용산구 장학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를 제정, 9년(2011~2019년)에 걸쳐 기금 100억원 조성을 끝냈다”며 “앞으로는 학교별 환경개선 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