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中서 인도발 '델타 변이' 확산…WHO "전파력 상당히 높아"
中서 인도발 '델타 변이' 확산…WHO "전파력 상당히 높아"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6.21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델타(인도발) 변이가 중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보건 당국은 전날 광저우와 선전, 포산, 둥관 등 4개 지역에서 총 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광둥성 보건 당국은 선전시 공항 내 식당에서 일하는 20대 직원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WHO는 인도발 델타 변이는 기존 코로나19와 영국발 알파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60% 이상 강해 전세계적으로 '지배종'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WHO 수석과학자 숨야 스와미나탄 박사는 전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델타 변이는 전파력이 두드러지게 높아 세계적으로 지배종이 되는 과정에 있으며 이는 상당히 진척돼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