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성동힐링센터’ 매년 평균 7200명 이용... 매월 초 신청
성동구, ‘성동힐링센터’ 매년 평균 7200명 이용... 매월 초 신청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6.2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영월캠프 글램핑장 전경
강원도 영월캠프 글램핑장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강원도 영월과 전라남도 여수에 설치한 휴양시설 ‘성동힐링센터’가 주민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개장 5년 차를 맞은 성동힐링센터에는 매년 평균 7,200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이용객만 3만명에 달한다.

특히 주변 관광지 숙박비용의 50%도 되지 않는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어 성동 구민들의 캠핑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영월캠프를 이용했던 옥수동 한 주민은 “요즘 같은 코로나19 시대에는 국내로 여행을 많이 다니게 되는데 자연 속에서 머물 수 있는 힐링센터가 있어 너무 좋다”며 “특히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어 매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2015년 도심 생활에 지친 구민들의 여가 선용을 위해 힐링센터 건립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장소 확보를 위해 전국 658개의 폐교에 대한 기초조사와 함께 주요 관광도시 7곳을 구민 온라인 투표에 부쳐 10,395명의 구민이 투표, 최종적으로 강원도 영월군과 전라남도 여수시가 선정됐다.

먼저 ‘영월 캠프’는 가족단위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펜션형 숙소와 글램핑장, 카라반 등 다양한 형태의 숙소 20개의 객실이 마련돼 있다.

대지 6,640㎡(2,012평), 건물 357.7㎡(108평)의 대규모로 조성, 족구장 등 부대시설도 갖추고 취사도 가능해 인근에 명산, 휴양지도 즐비하고 동강 래프팅 등 여가시설도 있어 자연 속에서 한껏 쉼을 가질 수 있다.

여수 캠프는 지난 2019년 조성됐다. 한려해상과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이 인접해 수려한 풍광을 자랑한다.

지상 2층의 펜션형 객실과 함께 옥상전망대와 물놀이시설도 갖춰 가족단위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캠프는 누구나 상시 이용할 수 있도록 매월 초 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추첨되면 3박 4일 이내 이용할 수 있으며 바베큐 시설 등 추가 이용서비스도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성동힐링센터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1만3000여 명이 방문했다”며 “지난 5월 영월캠프는 노후화된 펜션의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해 앞으로도 쾌적한 시설환경을 제공하며 안전한 여행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힐링센터는 아름다운 경관이 있는 자연 속에서 구민들이 휴식을 취하며 일상에서 활력을 찾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추진됐다”며 “올해도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많이 쌓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