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명 "尹장모 실형 사필귀정"..."조국 檢수사 지나쳤지만?
이재명 "尹장모 실형 사필귀정"..."조국 檢수사 지나쳤지만?
  • 안복근 기자
  • 승인 2021.07.0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문제 자신있어…정확한 정책과 의지, 신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오전 전남 영암군 삼호읍 호텔현대 바이라한 2층 소연회장에서 온라인 간담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오전 전남 영암군 삼호읍 호텔현대 바이라한 2층 소연회장에서 온라인 간담회를 준비하고 있다.

[한강타임즈] 이재명 경기지사가 공식 출마선언 이튿날인 2일 비대면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화상 프로그램 '줌'을 통한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가진 이 지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과연 정도를 지켰느냐, 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분명히 지나쳤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 과정에서 불법적 피의사실 공표를 했고 엄청난 마녀사냥을 했다. 나도 그런 것을 많이 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지사는 "조 전 장관이나 가족들이 어떤 행위를 했는지, 불법적인지 알지 못한다"며 "인간의 한계를 갖고 있기 때문에 법원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기본적으로 검찰권을 불공정하게 행사한, 선택적 정의를 행사한 윤석열 검찰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공직자는 털어도 먼지가 안 나도록 준비해야 된다"고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한편 이날 이 지사는 당내 경선 국민면접 패널로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씨가 선정됐다가 취소된 데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면접관으로서 괜찮겠다고 생각했고, 바뀐 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며 "김경율 씨의 말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우리가 지나치게 예민해지면 국민이 보기에 여유없어 보일 수 있으니 대승적으로, 대범하게 받아 안는 게 좋다"고 말했다.

특히 이 지사는 자신의 대표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한 질문에는 "지역화폐 형태로 복지를 늘리면서 동시에 소비를 촉진함에 따라 경제 활성화와 삶의 질 향상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다"며 거듭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만 "아직도 우려하시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가장 유일한, 제1공약이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다"며 충분한 논의를 거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는 "정상적 공급과 수요로 결정된 가격은 존중해야 한다"며 "억지로 누를 필요 없이 세금을 부과하고, 수요와 공급이 왜곡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온라인 간담회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나도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고 민주당이 만들어낸 정권의 한 부분을 맡고 있다"며 "마치 남 얘기하듯 이건 잘했고 못했고 평가할 수 없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투기성 부동산에 대해선 세금폭탄 뿐 아니라 더 강력한 징벌적 수준의 제재를 가해야 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부동산 문제는 사실 마음만 먹고 정확한 정책과 강력한 의지, 그리고 신뢰만 있으면 그리 어렵지 않게 안정화, 집값을 적정 규모로 낮출 수 있다"며 "최소한 부동산 문제만큼은 자신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랜기간 논란이 됐던 여배우 스캔들 문제에 대해서도 즉답했다.

이 지사는 배우 김부선씨가 SNS에서 자신을 향한 비난을 이어가는 데 대해 묻자 "그 분 이야기는 이 정도 했으면 됐다. 얼마나 더 증명해야 되겠는가. 그 정도로 해달라"며 "판단은 우리 국민들이 해주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