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파우치 "면역 저하된 일부, 부스터 샷 필요할 것…자료 검토중"
파우치 "면역 저하된 일부, 부스터 샷 필요할 것…자료 검토중"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7.26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면역이 저하된 일부 미 국민은 부스터 샷(3차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식 환자, 암 화학요법, 자가면역질환, 면역 억제 요법을 받는 사람이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사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 보건 당국은 언제 추가 접종이 필요한지 결정하기 위해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며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도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했다.

이어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이 여전히 미 국민의 절반이 되지 않는것이 문제"라며 "최악의 시나리오가 될지 모르겠지만 좋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 착용 명령을 다시 부과하기로 한 로스앤젤레스와 세인트루이스의 결정을 옹호"하면서 "지방 정부는 현장 상황에 맞는 규칙을 도입할 재량권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 도시의 조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와 양립할 수 없다"며 "당국 권고에 보조를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