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쿄올림픽] ‘아깝다’ 황선우, 자유형 200m 결승 7위..150m까지 1위 질주하다 추월 당해
[도쿄올림픽] ‘아깝다’ 황선우, 자유형 200m 결승 7위..150m까지 1위 질주하다 추월 당해
  • 강우혁 기자
  • 승인 2021.07.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대한민국의 새로운 수영 영웅 황선우(18)가 한국 수영 9년 만의 올림픽 결승에서 아쉽게 7위에 그쳤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벌어진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수영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로 7위를 기록했다.

이날 7번 레인에서 경기에 나선 황선우는 초반부터 1위로 치고 나와 150m 구간까지 1위를 질주하며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메달이 기대됐지만, 마지막 50m 구간에서 다른 선수들에게 따라잡히며 7위로 결승 패드를 찍었다.

비록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황선우는 생애 첫 올림픽에서 세계 무대 경쟁력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