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낙연 "쥴리 벽화, 민망하고 거북해"
이낙연 "쥴리 벽화, 민망하고 거북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7.29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쥴리 벽화'와 관련해 "조금 민망하고 말씀드리기 거북하다"고 말했다.

29일 이 전 대표는 이날 MBN에 출연해 해당 벽화와 관련한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전 대표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수감되자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대법원의 판단도 존중한다. 개인적 소회로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한 것"이라며 "(대법원) 판단이 잘못됐다는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대에서 열린 토크콘서트 행사에서 '성 소수자의 권리 증진을 위한 계획'에 관한 질문에 "동성애와 동성혼은 구분해서 접근했으면 한다. 동성혼을 법적으로 인정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사회적 합의가 충분치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