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는 SOLO' 데프콘, 의미심장한 관전평 "좀 식었네"
'나는 SOLO' 데프콘, 의미심장한 관전평 "좀 식었네"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08.0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NQQ채널‧SBS PLUS
사진출처=NQQ채널‧SBS PLUS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순식간에 ‘몰표 인기남’이 된 ‘영식’의 4대 1 데이트 결과가 공개된다.

4일 방송되는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4회에서는 ‘영자’, ‘순자’에 이어 친자매인 ‘정순’과 ‘정숙’의 선택을 받았던 ‘영식’의 ‘4대1’ 데이트 전말과 이들의 속마음이 밝혀진다.

앞서 ‘영식’은 첫 데이트 선택 전, ‘자기소개 타임’에서 여심을 저격하는 만점짜리 대답으로 주가가 급등한 바 있다. “자녀 계획은 나 혼자 정할 수 없는 일이다”, “아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지원해 줄 수 있다” 등 마치 족집게 과외라도 받은 듯 ‘대답자판기’ 면모를 드러내, ‘영자’, ‘순자’, ‘정순’, ‘정숙’의 선택을 받게 된 것.

이날 ‘의자왕 영식’은 네 솔로녀들과 함께 직접 고른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한다. 그러나 ‘영식’은 “뭔가 진행해야 하는 그런 느낌이 든다”며 부담감을 내비치고, 이를 VCR로 지켜보던 MC 데프콘과 이이경은 “영식씨 표정이 좀 안 좋다”라며 걱정한다. 전효성 역시, “너무 말이 없으신 거 아니냐”면서, ‘영식’이 좀더 적극적으로 다가가 주길 바란다.

잠시 후, 데이트가 끝나고 전반적인 상황을 지켜본 데프콘은 “좀 식었네”라며 냉정한 평을 내린다. 전효성은 “모 아니면 빽도”라고 예리하게 분석한 뒤, ‘영식’을 응원하는 맞춤형 조언을 해준다.

그런가 하면, 다른 커플들의 데이트도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의외의 조합이었지만 “생각보다 재밌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내는 커플이 있는가 하면, “끝까지는 잘 안 될 것 같은 촉이 있다”라며 내적 괴로움을 호소하는 커플이 생긴 것. 과연 첫 번째 데이트 후, 14인의 솔로남녀의 속마음이 어떻게 변하게 될지, 그리고 다음날 바로 진행되는 두 번째 데이트 선택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초미의 관심을 모은다.

한편 실제 결혼 커플의 탄생으로 역대급 화제를 모으고 있는 ‘나는 SOLO’는 4일 오후 10시 30분 NQQ‧SBS PLUS에서 동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