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외교부, 이스라엘과 백신 코로나 공조 논의…"지속적 협력"
외교부, 이스라엘과 백신 코로나 공조 논의…"지속적 협력"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8.04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외교장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교환(스와프) 등에 대해 논의했다.

4일 정 장관은 "지난 7월 실시된 양국 간 백신 교환이 백신의 효율적 사용이라는 측면에서 호혜적"이라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의 좋은 사례가 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양국은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해 이스라엘이 보유한 화이자 백신 70만회 분을 지난달 한국에 제공하는 대신 한국이 9월에 받을 예정인 백신을 이스라엘에 넘기는 교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 장관은 이스라엘과 백신 접종을 포함한 방역 경험을 공유하면서 지속해서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정 장관은 최근 이스라엘과 아랍 국가 간 관계 정상화 진전을 적극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