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재형 "'가덕신공항 재검토' 공약…표 떨어질까봐 얘기 못했다"
최재형 "'가덕신공항 재검토' 공약…표 떨어질까봐 얘기 못했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9.2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부산 가덕도 신공항을 두고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23일 최 전 원장은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다들 공감하면서 아무도 말하지 않는 정책 발표'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가덕도 신공항은 보궐선거를 앞두고 표몰이를 위해 급히 추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원장은 "김해신공항 예산은 4∼6조원으로 추산됐는데, 가덕신공항은 12조∼29조원"이라며 "논란이 됐던 4대강 예산보다 더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보고서가 계획의 전면 백지화라는 결론에 이른 것도 아니고, 가덕도 신공항으로 변경하라는 결론도 아니었다"며 "정치권은 김해신공항 안을 철회하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까지 만들어버렸다"라고 비난했다.

또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며 "우리 국민의힘도 이런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있다는 것은 알지만 비판이 두려워서, 표가 떨어질까 봐 선뜻 꺼내지 못한 이야기"라며 "여야 막론하고 혈세를 쌈짓돈처럼 사용하는 행위에 명백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국민의 돈을 소중히 여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공약했다.

한편 현재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등은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찬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