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화천대유 50억원은 뇌물”... 시민단체, 곽상도 공수처 고발
“화천대유 50억원은 뇌물”... 시민단체, 곽상도 공수처 고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9.2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곽상도 의원 부자를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진=뉴시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곽상도 의원 부자를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곽상도 의원과 아들 곽모 씨가 28일 한 시민단체로부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됐다.

곽 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5년 9개월 근무하고 받은 퇴직금 등 약 50억원은 사실상 뇌물이라는 주장이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이날 오후 공수처에 곽 의원과 그의 아들 곽씨를 특가법상 뇌물수수 및 배임수재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세행은 “화천대유가 쌓아놓은 퇴직금충당부채는 2020년 기준 13억9473만원에 불과하다”며 “이 돈의 3.5배에 달하는 금액을 곽씨에게 지급한 것은 관계 법령상 정상적인 퇴직금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 측에서 '산재위로금' 명목으로 44억7000만원을 지급했다는 해명은 억지 주장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세행은 화천대유의 실질적 소유주는 김만배가 아니라 SK그룹 최태원 화장인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세행은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SK그룹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킨앤파트너스’에 대여해준 현금이 화전대유에 대여됐다는 점을 언급했다.

사세행은 “곽 의원이 (민정수석 때) 최태원에 대한 사면을 추진하고, 최태원은 이에(2015년 사면) 대한 대가로 사실상 자신이 지배하는 화천대유를 통해 사후 뇌물 50억원을 곽 의원의 아들을 통해 교부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천대유 회사 자금이 일방적으로 피고발인들에게 유리하고 화천대유에는 불리하게 집행됐다”며 “이는 회사 자금을 집행하며 회사에 손해를 끼친 배임죄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