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감장도 뒤엎은 ‘대장동’... 여야 난타 속 ‘파행’
국감장도 뒤엎은 ‘대장동’... 여야 난타 속 ‘파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0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행정안전부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국정감사 전 피켓문제로 감사가 중지되었다. (사진=뉴시스)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행정안전부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국정감사 전 피켓문제로 감사가 중지되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대장동 특혜 개발 비리’ 의혹이 국회 국정감사까지 뒤엎으면서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2021년도 국정감사 첫 날인 1일 여야는 대장동 의혹을 놓고 난타전을 벌이다 결국 국정감사가 중단됐다.

이날 오전 시작된 국정감사는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항의에 1시간도 채 진행되지 못하고 중단됐다.

국정감사는 법사위, 정무위, 교육위, 과방위, 외통위, 행안위, 문체위 등 모든 상임위에서 전방위적으로 파행을 겪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각 상임위원회에서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나왔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극렬 반발하고 나섰으며 팻말을 치우기 전엔 감사를 할 수 없다고 맞섰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팻말을 치우지 않자 결국 민주당은 전 상임위에 '의사진행발언 후 감사를 멈추라'는 지침을 내렸다.

또 여야는 ‘특검 도입’을 두고도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측은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경찰 수사가 더디게 진행되면서 주요 관계자와 증거를 놓치는 상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특검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측은 “현재 검·경 등에서 수사를 하고 있다”며 “특검을 도입하는 데 드는 시간이 오히려 수사를 방해한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