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북구, 코로나19 ‘재택치료’ 전담조직 운영
강북구, 코로나19 ‘재택치료’ 전담조직 운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1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구 코로나19 재택치료전담팀 근무모습
강북구 코로나19 재택치료전담팀 근무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리 전담팀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전담팀은 정규인력 11명을 재배치해 ‘건강관리반’과 ‘격리대응반’으로 각각 자가 치료자 건강지원과 격리관리, 비대면 진료 등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인근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일 2회 증상을 확인하고 이상 증상 발생시 즉시 환자를 이송하고 병상배정도 지원한다.

구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과 경증 환자가 대다수를 차지하면서 강북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이 65%를 넘어섰다.

특히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어 병상배정이 점차 늦어지고 있다. 확진자는 증가하는 반면 백신예방 접종률이 높아져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은 감소 추세다.

이에 구는 달라진 방역상황에 맞춰 신속히 대응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 전담팀을 구성했다.

구는 인근에 있는 2차 의료기관 1곳과도 협력해 재택치료자 건강상태를 1일 2차례 확인하기로 했다.

의료 상담과 비대면 진료를 지원하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환자 이송과 병상을 배정하게 된다.

재택치료 대상은 호흡 곤란, 38도 이상 발열 등 입원요인이 없는 경증과 무증상 확진자다.

본인 동의는 필수다. 고시원 등 감염에 취약한 주거환경에 살고 있거나 의사소통이 어려우면 제외된다.

재택 치료자에게는 건강관리 치료 상자와 생필품이 지급될 예정이다.

치료 상자에는 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해열제, 소독제 등이 들어 있다.

증상이 악화되면 의료기관이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게 된다. 증상이 없는 치료자는 확진된 날에서 10일이 지나면 격리가 해제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재택치료 전담팀 운영은 새로운 방역체계의 전환을 의미한다”며 “집에서 안정적으로 치료할 수 있도록 행정적 뒷받침을 강화하고 자가치료자 관리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