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경찰청 소속 30대 경사,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동료들 조사 계획"
인천경찰청 소속 30대 경사,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동료들 조사 계획"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10.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30대 경찰관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인천경찰청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인천경찰청 소속 A(33) 경사의  언급된 부서 동료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A 경사는 전날 오전 8시 45분께 경기도 시흥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경비원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A 경사가 남긴 유서 등을 토대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유서에서 부서 동료의 이름을 언급하며 원망한다는 내용을 자필로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유서 내용의 진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이를 마치는 대로 A 경사가 거론한 동료를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